CUSTOMER




고객지원

고객의 불편함이 없게 끝까지 책임지겠습니다.


Press release


보도자료


코로나19 바이러스 제거 로봇 등장…의료용 자율 로봇 시대

관리자
2020-03-19
조회수 43


의료 서비스는 상당히 노동 집약적인 산업입니다.

의사, 간호사가 하는 일은 쉽게 자동화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의료 서비스가 계속 전문화, 

분업화되면서 많은 사람의 협업이 필요한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암 수술과 항암 치료를 위해 내과, 외과, 마취과, 병리과, 방사선과 등 여러 부서가 협진하는 일은 일반적입니다.


큰 대형 병원일수록 필요한 의료 인력과 지원 인력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의료 부분에서도 자동화와 IT 기술이 도입되어 의료인과 지원 인력의 잡무를 줄이고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수 있게 개선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래전에는 X선 필름을 모두 수작업으로 찾아야 했지만, 

현재는 디지털 이미지로 저장해 의사가 언제든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자율 로봇을 이용해 각종 약품과 검체를 사람 대신 수송하는 시도도 진행 중입니다.

덴마크의 스타트업인 UVD 로봇(UVD Robot)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번거롭고 많은 인력이 투입되는 병원 내 소독을 자율 로봇으로 대체하려고 시도 중입니다. 


이들이 개발한 자율 소독 로봇의 원리는 간단합니다.

전기 배터리로 움직이는 자율 로봇 위에 254nm 파장의 자외선 C(UVC) 램프를 올려 

주변에 있는 세균과 박테리아를 모두 죽이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강력한 자외선 살균 소독기로 병실이나 수술실을 한 번에 소독하는 것입니다.

(사진 참조)UVD 로봇의 자외선 소독 로봇은 방안의 구조를 확인한 후 1-2분에 걸쳐 한 자리에서 소독하고

다른 자리로 이동해 최대한 사각지대 없이 자외선 소독합니다.


물론 사람이 있는 상황에서는 소독을 못하기 때문에 빈 병실이나 수술실 등을 소독하는 용도입니다.

어쩔 수 없이 생기는 사각지대에 대해서는 수작업으로 추가 소독이 필요하지만,

전부 수작업으로 소독하는 것보다 더 빠르고 확실하게 소독이 가능합니다.

UVD 로봇의 자외선은 세균과 바이러스의 99.99%를 파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로봇은 코로나 19로 홍역을 치른 중국에 먼저 수출되어 병원을 소독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많은 숫자의 환자가 발생해 수작업으로 소독이 어려운 상황이고 그렇다고 소독을 하지 않을 수도 없으니 로봇을 도입 한 것입니다.


제조사 측은 코로나바이러스 소독을 통해 자외선 소독 로봇의 유용성을 입증하고 나면 코로나19 유행 이후에도

수요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빼고 생각해도 항생제에 듣지 않는 내성균이 늘어나면서 철저한 소독의 필요성 역시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외선 소독 로봇의 가격은 8-9만 달러로 결코 싼 가격은 아니지만,

최근 플로리다에 있는 병원에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다른 나라에도 도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인구 고령화에 따른 의료 서비스 수요 증가와 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의 발전을 생각하면 의료용 자율 로봇의 전망은 밝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목적의 의료용 자율 로봇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감사합니다.

(주) 에스티로보틱스 / 기술영업본부

*** 상기의 내용은 서울신문 2020년 3월 18일자  "고든 정 칼럼니스트"의 내용을 발췌한 내용입니다. ***